커뮤니티

전화 문의 안내

  • 031-940-1700
  • FAX 031-946-8662
  • 평일 09:30 ~ 18:00
  • 야간진료 18:00 ~ 20:00
  • 토요일 09:30 ~ 16:00
  • 공휴일 10:0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일요일은 휴진입니다.

칼럼

  • 커뮤니티
  • 칼럼

제목

아이 말 늦는 이유, 생활용품 속 ‘이 성분’ 때문?

가정용품 및 개인위생 용품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합성 화학 물질인 ‘프탈레이트(phthalate)’가 어린이의 언어 지연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마운트 시나이 아이칸 의과대학(icahn school of medicine at mount sinai)과 스웨덴 칼스타드 대학(karlstad university,) 연구팀의 연구 결과 여성이 임신 시 화장품, 플라스틱 장난감, 음식 등에서 일반적으로 발견되는 두 가지 프탈레이트(디부틸 프탈레이트, 부틸 벤질 프탈레이트)에 2배 더 많이 노출되면 자녀의 언어 지연 위험이 30%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뒤돌아서 벽에 기대고 서 있는 어린이

연구에 참여한 shanna swan 박사는 “어머니가 임신 초기 프탈레이트에 노출되면 자녀의 뇌 발달, 특히 언어 발달 분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을 부드럽고 유연하게 만들어주는 합성 화학 물질로 바닥재, 식품 포장재, 의료용품 및 완구 등 다양한 제품에 사용되며 실내 공기와, 음식, 물에서 발견된다. 대부분의 프탈레이트 대사 산물은 어린이와 성인의 소변에서 흔히 발견되며 혈액, 모유 및 양수에도 존재한다.

swan 박사는 “프탈레이트는 많은 소비재에 존재하므로 노출을 피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면서 “제품에서 프탈레이트를 제거하고, 독성이 적은 대체 물질을 찾기 위해 이러한 연구가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 연구는 jama 소아과(pediatrics) 온라인판에 발표됐으며, medscape 등 외신이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