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모관리 > 산후 신체의 변화

출산 후 질을 통해 배출되는 분비물로 색과 양의 변화를 통해 산모의 건강상태를 진단할 수 있습니다. 기간은 보통 2~3주 정도이며, 드물게는 6~8주 이상 지속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처음 3~4일간은 선홍색이며, 차차 암적색으로 변하다가 9~10일이 지나면 황색 또는 우유색으로 변해야 정상입니다.
피섞인 선홍색 오로가 한 달 이상 지속되면 전문의와 상담해야 합니다.
소변시에는 물론 매 2~3시간 간격으로 오로패드(면기저귀)를 교환해야 합니다. 오로패드 교환시에는 2%의 붕산이나 리졸로 소독한 거즈를 사용해 외음부의 앞에서 뒤쪽으로 잘 닦아내야 하며, 소독 전후엔 반드시 손을 소독하도록 합니다.
분만 직후에는 약간 증가하지만 안정하고 있으면 감소하여 1분간에 60정도가 됩니다.
가슴을 주로 움직여서 하는 흉식호흡을 하게 됩니다.
정상이든지 약간 높으며 유방이 부풀때는 38도를 조금 넘을 정도가 되나 보통 바로 평열로 되며 며칠간은 몸에 고인 수분을 제거키 위한 땀이 나기 쉽습니다.
산후 1주일후 쯤에는 5~6kg 빠지나 임신전 보다는 5~6kg 늘어나 있습니다.
산후 2~3일경 부터는 식욕이 증가됩니다.
복벽이 느슨해지고 장의 운동이 약해 변비가 되기 쉽습니다.
보통 출산후 4주일 동안은 배란이 일어나지 않지만, 배란이 없는 상태에서도 월경이 나타날 수가 있습니다.
수유중인 산모는 다른 산모에 비해 임신 가능성이 낮고, 월경이 불규칙하며 때로는 수개월간 미뤄지기도 합니다.

유방의 크기가 점점 커지며, 간혹 맑은 액체 상태의 초유를 분비하기도 합니다. 본격적인 모유의 생산은 출산3일 후부터 시작됩니다. 산후에 보통 유방이 딱딱해지거나 부어 오르는등 여러 가지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다음은 산후에 올 수 있는 유방의 증세입니다.

유방에 혈액이 증가하고 젖의 생산 공급이 많아짐으로써 유방이 커지고 열이 나며 딱딱해지는 것을 말하는데 대개 출산후 3~4일 사이에 일어납니다. 이럴 경우 아기가 젖을 빨기가 곤란해져서 일단 부드러워지도록 조금 젖을 짜낸후에 아기에게 먹입니다.
위축된 유두는 아기가 젖을 빨 수 없으므로 교정해 주어야 하는데 손가락으로 젖꼭지 둘레에 부드러운 압력을 가해 원위치로 되돌릴 수 있습니다.
젖을 먹이기 시작하고 처음 며칠 동안에 유두에 작은 파열이 있을 수 있습니다. 젖을 물리면 통증을 느끼게 되므로 유두용 크림을 발라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습니다.
유방에 염증이 생기면서 유방조직 깊숙이 고름이 생기는 경우를 말합니다. 흔한 합병증은 아니지만 분만 10~14일후부터 있을 수 있습니다. 농양이 생기면 유방조직 깊숙이 고름이 생기게 되어 상당히 아프고 딱딱하게 느껴지며 체온도 올라갑니다. 이때는 농양 부위를 절개해서 고름을 짜내야 합니다.
산욕기에 나는 열을 통틀어 산욕열이라 합니다.
산욕열의 원인은 요도나 자궁의 감염, 유방의 울혈이나 유방염 또는 상기도 감염등이 있습니다. 원인을 찾아내어 원인에 따라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산후에 팔, 다리나 관절등이 시리고 아픈 것을 일반적으로 산후풍이라고 합니다.
산후풍은 일시적으로 오는 경우가 많으며 어떤 경우 평생을 가기도 합니다. 산후풍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찬 바람이 들어오는 것을 차단해 산모가 찬 바람을 쐬는 것을 금하는 것이 좋습니다. 산후 7일까지는 찬물을 사용하지 말고 가급적 물에 손을 넣는 것도 피합니다. 아랫배와 외음부는 계속 따뜻하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차고 딱딱하고 기름지며 맵고 뜨거운 음식을 먹거나 지나친 과식을 피해야 합니다.
 
 
°³ÀÎÁ¤º¸º¸È£Á¤Ã¥